연혁.


 

 

연혁

랭귀지 위버는 기계번역 분야의 선구자이며, RWS는 이 브랜드를 세계에서 가장 큰 언어 서비스 및 기술 회사에 통합하여 올바른 자리를 찾게 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랭귀지 위버는 AI 기술을 언어 전문 지식과 결합하여 비즈니스가 기계번역 여정에서 '마지막 단계'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여정

랭귀지 위버는 2002년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의 스핀 아웃 회사로 처음 등장하였습니다. 랭귀지 위버는 연구실에서 최첨단 기계번역 기술을 가져와 실제 다국어 데이터 문제를 겪고 있는 기업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습니다. 

이와 유사하게 Iconic Translation Machines는 2012년 Dublin City University의 스핀 아웃 회사로 처음 등장하였으며, 도메인별 기계번역의 선구자이자 2016년 인공신경망 기계번역의 첫 상용 제공업체가 되었습니다. 

랭귀지 위버는 2010년 SDL에 인수되었으며, SDL의 핵심 기계번역 소프트웨어가 되었습니다. 

두 회사 모두 2020년 RWS에 인수되어 하나의 사업으로 통합되었습니다. 연구실에서 출발하여 강력한 고객 솔루션이 되기까지의 여정은 모두에게 길지만 성공적인 여정이 되었으며, 다시 '랭귀지 위버'라는 이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회사명의 기원

랭귀지 위버는 기계번역의 발명가인 워렌 위버에 대한 '경의'를 표시한 이름입니다. 위버 박사는 1947년에 한 유명한 제안서에서 컴퓨터를 사용하여 언어를 '디코딩' 또는 '해독'하는 개념을 처음으로 제안하였습니다. 

이 이름은 기술의 작동 방식을 반영하기도 하는데, 바로 한 언어의 단어가 인공신경망 네트워크의 층을 지나면서 그 경로를 구축하여 다른 언어의 의미를 찾는 방식입니다. 

SDL과 Iconic에서 팀과 기술을 함께 구축함에 따라 RWS도 오늘날의 문제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구축하여 최첨단 언어 번역 기술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합니다.

현재의 랭귀지 위버

랭귀지 위버는 비즈니스 과제와 콘텐츠의 세부 사항에 기술을 적용하여 기계번역의 최종 단계를 처리합니다. RWS는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추어 정부, 법률 또는 기타 기업의 분야별 전문가로 훈련시켜 업무에 최적화된 방식을 채택하여 다국어 콘텐츠 과제를 해결하도록 지원합니다.

뉴스레터 등록하기

Loading...